인기 상품

많이 찾는 플레저 토이 상품을 모았어요

플레저 토이 상품

플레저 토이 후기

로마 글로스 이지핏 photo review
로마 글로스 이지핏 photo review
로마 글로스 이지핏 photo review
로마 글로스 이지핏 photo review
로마 글로스 이지핏 photo review
+3
길**
2022.11.28
3-4년간 우머나이저를 사용했는데 인스타그램 광고를 보고 구매하게 되었어요! 일단 휴대하기 편한 크기와 모양에 반했어요! 박스 안 사용설명서도 예쁘고 파우치도 보들보들한 소재의 예쁜 보라색이라 너무 맘에 들었네요! 같이 구매한 젤은 많이 끈적거리지 않고 촉촉해서 요긴하더 보기
3-4년간 우머나이저를 사용했는데 인스타그램 광고를 보고 구매하게 되었어요! 일단 휴대하기 편한 크기와 모양에 반했어요! 박스 안 사용설명서도 예쁘고 파우치도 보들보들한 소재의 예쁜 보라색이라 너무 맘에 들었네요! 같이 구매한 젤은 많이 끈적거리지 않고 촉촉해서 요긴하게 쓸 수 있을 것 같아요! 크기 비교를 위해서 에어팟 프로와 같이 찍어봤어요~ 작지만 진동도 세고 세척이 간편해서 마음에 들어요!
2 0
P&G 스팟 딜도 photo review
P&G 스팟 딜도 photo review
P&G 스팟 딜도 photo review
P&G 스팟 딜도 photo review
+2
이**
2022.11.27
굉장히 잘 쓰고있어요
0 0
이**
2022.11.26
타 제품대비 실리콘 퀄이 다르네요
오우 진공 느낌도 새롭고
오일이 작은양으로도 충분하고
가격대비 만족도 극상이네요
굿~~~ 👍
0 0
이**
2022.11.26
좋아요 잘쓰고있어요.
0 0
이**
2022.11.26
평범한 생활 지겨워 처음써본기구입니다. 속는샘 치고 경험한번 해보자 란 생각으로 구매. 다음날이면 올줄 알았는데 꽤시간이 걸렸네요. 기다리는 동안 푀근 이토록 무언가를 간절히 기다린적이 없었는데 기분좋은 기다림 이였어요. 처음 사용할때 설명서를 보고 사용을 해보더 보기
평범한 생활 지겨워 처음써본기구입니다.
속는샘 치고 경험한번 해보자 란 생각으로 구매.
다음날이면 올줄 알았는데 꽤시간이 걸렸네요.
기다리는 동안 푀근 이토록 무언가를 간절히 기다린적이 없었는데 기분좋은 기다림 이였어요.
처음 사용할때 설명서를 보고 사용을 해보면서 느낌을 찿았네요 .
우선 입구가 좁아서 충분히 젤을 사용.
풀발 일때 사용이 맞는것 같은데 평균 이상이다 생각하시는 분은 아플것 같아요.
어찌저지 넣고 나서는 이게 무슨 느낌이지.???라는 느낌 ...영상보다는 이 느낌에 더 신경이 갑니다.
좋다 나쁘다라는 명확한 느낌은 아니고 묘한 ?색다른 ?
기분이 들었네요.
나름 신선했고 사용 안하셨던 분들 추천드립니다
아 이걸 사용하니 평소보다 확실히 빨리 싸네요.
쪼임이 좋아요 느낌도 만족 .단 한번 사용 했는데 뒤집어 보니 군데 군데 찢어져 있어요 .
내구성이 약한건지 불량인건지는 모르겠네요 /
0 0
전**
2022.11.25
휴지심 근처만 가도 사지마라 아주 무용지물이다
얄븐 형들을 위한거다 아마 얄븐 형들은 좋을거다

판매할때 좀 강조해서 이런 낭패 안당하게점 해달라
0 0
박**
2022.11.23
드라마틱한 느낌은 없습니다. 그래서 다른제품 한번 사보려 합니다.
0 0
로마 캔들 트위스트 photo review
김**
2022.11.23
처음에 젤을 바르고 작은 구멍에 딱 맞춰보면 입을 벌리기 싫다는 듯이 고개를 이리저리 돌리며 거부한다. 두 손으로 꼭 붙들고 천천히 달래가며 앞부분부터 집어넣어야 겨우 들어간다. 그러면 처음의 요조숙녀 같은 저항이 무색하게 다섯 가닥의 부드러우면서도 까끌한 혓바더 보기
처음에 젤을 바르고 작은 구멍에 딱 맞춰보면 입을 벌리기 싫다는 듯이 고개를 이리저리 돌리며 거부한다. 두 손으로 꼭 붙들고 천천히 달래가며 앞부분부터 집어넣어야 겨우 들어간다.

그러면 처음의 요조숙녀 같은 저항이 무색하게 다섯 가닥의 부드러우면서도 까끌한 혓바닥이 날 꽉 움켜쥐고 쪽쪽 빨아댄다. 뱀이 조이는 것 같다고나 할까. 아니면 내 은밀한 곳에 대고 힘차게 혀를 돌린다고 해야할까. 손을 놀릴 수록 젖은 돌기가 내 이성을 달콤하게 갉아먹는다. 정신 없이 허리 아래에서 몰려오는 쾌감에 탐닉하다가 문득 깨닫는다. 아, 얘한테서는 벗어나기 힘들겠구나.

정작 쩍쩍거리는 소리를 내며 나를 뿌리 끝까지 삼키고 무섭도록 빨아대는 녀석은 나한테 관심이 없어보인다. 내가 얼마나 천박하게 신음을 흘리고 있는지, 내가 얼마나 이 달콤한 감각 안에서 더 허우적거리고 싶은지. 그저 묵묵히 손에 들린 채 좁은 입을 오물거리며 나한테서 영혼마저 빨아낼 기세로 혀를 놀린다. 그 사악하고 달콤한 다섯 가닥의 혀를.

부드러움은 곧 격렬함으로 변한다. 목구멍을 절절 끓게 만드는 쾌감 속에서 다시 깨닫는다. 애초에 넌 사람을 흉내낼 생각은 없었구나, 어떤 신체부위보다도 네가 훨씬 이짓거리에 잘 어울리도록 만들어졌구나, 네 입에 들어가는 순간부터 내가 원할 때 절정을 맞는다는 선택지는 없었구나하고.

쫀득하게 달라붙어 무게감 있게 핥아대는 공격을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난 몸을 부르르 떤다. 내 모든 것이 녀석의 소용돌이치는 입안으로 빨려들어간다. 춥춥거리며 남자를 빨아마시는 천박한 소리가 방 안을 메운다. 조금도 낭비하지 않겠다는 듯 한 방울도 녀석의 입 밖으로 새어나오지 않는다. 내가 녀석을 이용한 게 아니라 녀석이 나를 포식한 것 같다.

기력이 빠진 몸을 추스리다가 손가락에 고무 링이 걸린다. 이런 것도 같이 왔었나. 사용법을 다시 읽어본 뒤 '타이트 링'에 관한 내용을 발견한다. 기대감으로 다리 사이에 다시 피가 몰린다. 아무래도 이 녀석이 할 수 있는 일을 아직 다 맛본 게 아닌 모양이다.
2 0

상품 필터

카테고리
브랜드
가격
가격대를 선택해주세요
로마 스토어

09:59

회원가입하고 바로 사용 가능한 25,000원 쿠폰팩을 받아보세요 💜